데일리로 이동

데일리푸드

검색

데일리푸드 대메뉴

데일리푸드 서브메뉴

기사 리스트

와클, 베베를 아시나요? 옛 생각나는 단종된 과자 10

글 : 황현주

 

매일 수많은 먹거리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그만큼 사라지는 과자들도 많다. 시시때때로 변화는 트렌에 따라 과자의 수명은 점점 짧아지고, 수많은 신상 과자들이 소비자들에게 매력을 어필한다. 하지만 문득 예전에 즐겨먹는 과자들이 그리울 때가 있다. 옛 물건을 볼 때면 그때 그 시절 추억이 떠오르듯, 옛 과자들을 보면 그 시절 내가 어땠는지 내가 어떤 삶을 살았는지 추억에 빠지곤 한다. 하지만 엄청난 인기를 모았음에도 의문만 남긴 채 어느새 자취를 감춰버렸다. 이를 그리워하며 재생산 요청을 바라는 모임이 있을 정도로 옛날 과자에 대한 애정은 아직도 뜨겁다. 과자 하나만으로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했던 어린 시절 즐겨 먹는 추억 속 옛 과자를 하나씩 소환해보자.

 

딸기콘

 

딸기콘은 옥수수 콘에 딸기맛을 가미한 콘 모양의 과자다. 바삭한 식감과 부드러운 딸기우유 향이 가득했던 과자로, 새콤달콤한 맛에 특히 여성 또는 아이들에게 인기를 얻었던 과자다. 생딸기를 그대로 넣어 과자 속에 딸기 씨가 박혀 있는 것이 특징. 아쉽게도 지금은 볼 수 없지만, CU 편의점에서 이를 표방한 딸기콘 과자를 선보이면서 원조 딸기콘에 대한 그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고 있다.

 



투캅스


이름은 낯설지만, 생김새는 익숙한 투캅스. 과자 벌집 피자와 비슷한 모양새로 구멍이 벌집처럼 구멍이 숭숭 뚫려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차이점이 있다면 벌집 피자는 한 겹, 투깝스는 두 겹의 과자가 합쳐진 것으로 두 가지 맛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옥수수와 감자, 양파와 감자, 바닐라 아이스와 감자 등 다양한 맛의 조합을 선보이면서 우리의 입을 즐겁게 했던 인기 과자다. 여기에 90년대 인기가수 GOD의 이미지를 넣은 썬택을 과자와 함께 제공하면서 이를 모으기 위한 팬들의 열렬한 구매 역시 인기에 한몫했다.

 

아우터

 

2000년대 소풍 갈 때 꼭 챙겨야 하는 잇 아이템이 있다면 아우터 과자가 단연 으뜸이었다. 봉지 과자가 아닌 플라스틱 통에 담긴 형태로 과자계의 혁명을 일으켰던 슈퍼스타다. 테이크 아웃을 모티브로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였던 아우터는 보관이나 휴대성이 편하고, 재미 삼아 뚜껑에 과자를 조금씩 담아 먹기도 하고, 남은 통은 연필꽂이나 저금통으로 재활용하기도 했다. 뜨거운 재생산 쇄도 요청에 해당 업체는 아우터 과자의 모양을 그대로 살려 '아! 옛날의 그 칩'의 줄임말인 아그칩을 출시했다. 맛은 좋지만, 옛날의 그 맛을 재현하기엔 아쉽다는 평을 받고 있다.

 

에센


'에센은 안 묻어요'라는 슬로건과 함께 초코덕후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던 초콜릿 과자 에센. 초코 크림이 아닌 진짜 초콜릿 들어 있어 맛도 진하고, 비스킷이 얇아 바삭한 식감이 살아있던 제품이다. 인기에 힘입어 후속 시리즈인 딸기맛 에센까지 나왔지만, 왜 갑자기 사라졌는지 의문이 남는 과자다. 수많은 초코덕후들이 간절히 재생산을 바라고 있는 만큼 곧 다시 만나길 바라본다.

 



팅클

 

팅클 과자의 식감은 수많은 초코과자 중에서 독보적이었다. 달콤한 초콜릿을 뒤덮은 동그란 초코볼에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살린 초콜릿 과자. 가볍게 부서지는 바삭한 식감과 마치 진짜 초콜릿 퐁듀에 찍은 듯 입안을 감싸는 초콜릿의 달콤함은 한번 먹으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함이 있다. 팅클이 단종된 이후, 이를 표방한 제품이 수없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팅클을 따라올 자는 없다.

 

와클

 

추억의 과자 중 다시 먹고 싶은 과자 1위에 꼽히는 와클. 오리온에서 2000년대 초반에 출시한 제품으로, 유럽풍 크런치 바게트를 표방한 제품이다. 와클의 가장 큰 매력은 겉에 묻어있는 짭조름한 시즈닝. 손에 묻은 시즈닝까지 쪽쪽 빨아먹게 만든 시즈닝의 매력은 빠질 수밖에 없는 마성의 중독성을 자랑했다. 시즈닝을 빨아먹고 난 후 바삭하게 씹어 먹는 재미가 있던 와클. 꾸준한 재생산 쇄도 요청이 있지만, 아직 리뉴얼 제품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베베

 

1955년 혜성처럼 등장한 아기과자 베베. 나오자마자 큰 인기를 끌었던 베베는 손가락만 한 크기로, 진한 분유와 우유 냄새가 결합돼 고소한 향과 맛이 좋은 아주 부드러운 과자다. 울던 아기도 베베를 손에 쥐여주면 울음을 뚝 그치곤 했던 엄마들의 육아템이였다. 아기들뿐 아니라 어른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으면서 국민 과자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던 제품. 베베를 찾는 꾸준한 소비자들의 요청에 따라 리뉴얼되어 출시된 바 있지만, 어느새 또 자취를 감춰버렸다.

 

하몬스

 

추억의 과자 중에서 하몬스를 기억하는 사람은 드물 수 있다. 마니아층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던 제품이다. 초코파이와 비슷한 구성으로 촉촉한 빵 사이에 부드러운 크림을 샌드하고 그 위에 초콜릿과 슬라이스 아몬드를 토핑한 쿠키다. 특히 쿠키 아랫부분에 초콜릿이 가득 묻어나 있어 달콤한 맛이 입안 가득 전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달콤함을 재료들의 절묘한 조화로 인기를 얻으며 치즈쿠키, 모카케익, 애플쿠키 등 다양한 종류를 선보였다.

 

이구동성

 

다른 과자에 비해 꽤 최근에 출시된 피자맛 과자 이구동성. 2000년대 중반에 출시됐던 제품으로, 한 입에 먹기 좋은 미니 사이즈로 만들고 그 위에 토핑, 소스 등 토핑까지 피자 모양을 그대로 재현해 인기를 끌었다.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생김새와 달리 맛은 피자 맛보다는 짭짤하고 고소한 맛이 났다고. 호기심에 과자를 전자레인지에 돌려먹기도 했는데, 의외로 맛있다는 평가를 얻기도 했다.

 

미니폴

 

미니폴은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추억의 과자 중 하나다. 90년대 중반에 출시된 미니폴은 크런키가 박혀있는 미니 초콜릿 과자로, 달콤한 초콜릿과 바삭한 크런키의 조화로 인기를 샀던 제품이다. 더욱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냉동실에 살짝 얼려 먹으면 오도독 씹어먹는 재미가 있다. 아우터 못지않은 소풍계의 잇 아이템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았지만, 어느새 홀연히 사라져 버렸다. 미니폴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고자 초콜릿 크런키를 찾는 사람들이 있는데, 추억이 깃든 미니폴을 따라오긴 쉽지 않다.
 

황현주 press@daily.co.kr

맞춤형 최저가 정보

댓글 1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 웃김 2018-01-26 06:21:23

      와클 정말 좋아했는데....

      • 소셜 답글 작성하기
        웃김님께 댓글 쓰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요즘 사람들이 좋아해요

        푸드, 먹는 즐거움을 담다

          생생한 푸드 이야기

            내정보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