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로 이동

데일리푸드

검색

데일리푸드 대메뉴

기사 리스트

물 대신 마셔도 되는 음료와 안되는 음료는?

글 : 최덕수

 

평소에 집에서 생수 또는 보리차 등을 마시는 사람들이 많죠? 물 대신 음료를 먹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이렇게 수분 보충을 위해 생수가 아닌 다른 음료를 먹어도 그 기능을 대신할 수 있을까요?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대체음료에는 어떤 것들이 있고 또 마시면 안 되는 음료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았습니다.

 

물의 중요성

 

 

물은 사람의 생명을 유지하는 데 있어서 공기와 함께 가장 중요한 존재입니다. 우리 몸을 구성하는 요소 중 70~90%가 물로 구성되어 있기도 하죠. 물 없이는 생명 활동을 유지할 수 없으며 몸속의 수분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그 비중이 급격히 낮아지게 됩니다. 일반적인 컵을 기준으로 했을 때 약 8~10잔이 하루 물 섭취 권장량이며 섭취 권장량을 준수하는 것이 우리 몸의 신진대사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구수한 옥수수수염차

 

 

구수하여 인기가 많은 옥수수수염차를 물 대신 마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음료는 일시적으로 갈증을 해소시켜 주지만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옥수수수염차는 옥수수수염과 결명자 등을 섞어 끓인 차인데, 여기에 들어있는 사포닌 성분은 부기를 빼주지만 체내 수분을 빠져나가게 만들어 탈수 위험을 높이게 됩니다.

 

각종 탄산수

 

 

탄산수는 칼로리가 없고 당분이 들어있지 않아 무한정 마셔도 괜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치아 건강에는 좋지 않습니다. 탄산수는 물에 탄산가스를 넣은 것으로 약산성을 띠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런데 이 성분이 치아 바깥층인 법랑질에 구멍을 내게 되고 구멍이 점점 커지면서 치아가 영구적으로 손실될 위험이 있습니다.

 

달달한 과일주스

 

 

액상과당이 많이 들어있는 과일주스를 물 먹듯 마신다면 어떻게 될까요? 액상과당은 액체로 된 포도당과 과당을 섞은 것으로 물을 대신해 과도하게 마시면 비만이나 뇌혈관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다른 당분보다 소화와 흡수가 빠른 액상과당은 혈액 속 단백질 성분과 잘 엉겨 붙어 체내 염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씁쓸한 커피

 

 

커피나 홍차, 콜라 등 카페인이 많이 든 음료는 체내 수분과 무기질 부족을 야기시킬 수 있습니다. 카페인은 이뇨 작용을 촉진해 소변량을 늘려 무기질을 함께 내보내며 위산 분비를 유도하는데 카페인을 많이 섭취해 위산이 많이 분비되면 위 점막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탄산음료

 

 

탄산음료를 물 대신 마시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끊어야 합니다. 탄산음료를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천식의 위험성이 커질 뿐 아니라 카페인 함량이 높아 치아 부식의 우려까지 있기 때문입니다. 물 대체제로는 적당하지 않으며 평소에도 탄산음료를 마실 때 물이나 얼음을 조금 섞어 탄산음료의 당분을 중화시켜 마시도록 하고 되도록 입 안에 오랫동안 머금고 있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보리차

 

 

보리차는 물 대신 많이 먹는 음료이기도 합니다. 어릴 때부터 접할 수 있는 흔한 차이기도 하죠. 고소하기도 하고 생수보다 먹기 쉬워 손이 자주 가는 보리차는 피부부터 몸 안의 노폐물까지 깨끗하게 해주는 건강차이기도 합니다. 또한 변비와 위 점막을 보호하는 데에 도움을 주며 몸의 전해질 균형을 맞춰줍니다.

 

현미차

 

 

쌀의 영양을 담은 현미차는 한방에서 약이 되는 차로 유명한데, 백미와 다른 점은 현미에는 쌀눈이 붙어있다는 점입니다. 쌀눈에는 인체에 유익한 영양분의 대부분이 붙어있으며 이 쌀눈의 영양 성분이 곧 현미차의 효능이기도 합니다. 암을 예방하며 변비에도 좋고 특히 탈수나 멀미가 심할 때 마시면 효과를 보이기도 하는 차입니다.

 

루이보스차

 

 

루이보스차는 물 대신 마시는 경우는 드물지만, 몸에 좋은 차 중 하나입니다. 남아프리카에서 원주민들이 즐기던 차인 루이보스는 고산 지대에서 자라나는 침엽수인 루이보스를 우린 것으로 카페인이 없어서 생수 대용으로 마시기도 좋습니다. 항산화 물질과 미네랄이 풍부하여 몸에도 좋습니다.

 

홍차

 

 

홍차는 어린잎을 말린 차인데요, 찻잎 내부의 성분이 자체에 들어있는 효소에 의해 산화되어 붉은빛을 띠고 있습니다. 녹차나 보이차와 같이 햇볕에 쬐어 말리는 과정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잎 자체의 효소로 산화가 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홍차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어 불면증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물 대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가끔 차로 즐기는 것이 더 좋은 음료입니다.

 

최덕수 press@daily.co.kr

맞춤형 최저가 정보

댓글 0로그아웃

    SNS로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소셜 댓글 작성하기

    당신을 위한 맞춤 기사

      요즘 사람들이 좋아해요

        요즘 뜨는 신상

        푸드, 먹는 즐거움을 담다

          생생한 푸드 이야기

            내정보관리